SELECT a.*, b.labelName AS publisherName, c.name, d.packageName, e.styleName, f.price, g.countryName, h.recordingTypeName, i.labelName AS labelName FROM CDList a LEFT JOIN label b ON a.labelA=b.labelNumber LEFT JOIN artist c ON a.artist=c.artistNumber LEFT JOIN package d ON d.packageNumber=a.package LEFT JOIN style e ON e.styleNumber=a.style LEFT JOIN priceList f ON f.priceNumber=a.price LEFT JOIN country g ON g.countryNumber=a.country LEFT JOIN recordingType h ON h.recordingTypeNumber=a.recordingType LEFT JOIN label i ON a.labelB=i.labelNumber WHERE a.barcode='090204811892'
Eugen Cicero
[Swing With Cicero [2CD]] (2007-04-20)
SEALBROAD / ZYX | JAZZ | EU | 2CD | 090204811892

최근입고 : 2008-01-04

주문수량 :
{ Track List }

DISC 1
1. You Can T Take That Away From Me
2. The Cornflower Girl
3. Laura
4. Dear Old Stockholm, (ÄCk VÄRmeland Du Skona)
5. London By Night
6. Taking A Chance On Love
7. Sunny
8. A Night In Tunesia
9. The Shadow Of Your Smile
10. Do You Know Why?
11. Lovely Marabou
12. Eugens Blues
13. Solar
14. I Remember April
15. How Insensitive

DISC 2
1. Never Say No
2. Ciceros Ballad 1
3. Ciceros Tender Notturno
4. Whisper From Eternity
5. Ciceros Blues - Impromtu
6. Ciceros Minutes Waltz
7. Cicero Swinging Bach
8. Dreaming
9. Wonderful Rose
10. The Blue Hour
11. Love To Erroll
12. Ciceros Exercise
13. Valse Fantastique
14. Waltz For Toutzy
15. Loving You
16. Raindrops In The Netherlands
17. CONCERTO DE ARANJUEZ, (Bonus Track)
{ Comment }
1940년생의 루마니아 출신인 피아니스트 아우겐 키케로(Eugen Cicero)는 1970년대에 불어 닥친 라운지 피아노 열풍의 선두주자로서 귀에 익숙한 재즈와 클래식 넘버를 파퓰러한 느낌의 피아노 선율로 표현해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던 연주자이다. 특히 본국만큼이나 일본에서 인기가 높았던 연유로 당시 일본 음반시장에 의존도가 높았던 한국에도 자연스레 소개되어 Paul Maurait로 대표되는 경음악 팬들에게 많은 인기를 모았다. 하지만, 지난 97년 타개한 이후 유작으로나마 그의 추억을 돌이켜 보려는 한국팬들에게는 아쉬움뿐인 시간이었다. 유독 한국내 판권이 불명확해 공개될 수 없었던 명연주들이 그것으로 이번 10주기 기념음반을 통해 모처럼 그 갈증이 해소된다. 70~80년대에 세계 각지에서 녹음됐던 트랙 중 베스트 만을 엄선한 이번 앨범은 그의 생전 음악세계를 대변하듯 CD1에는 거쉰, 조빔 등의 재즈가 CD2에는 쇼팽, 바하 등 클래식의 고전들이 편안한 연주로 담겨 있다. 특히 우리에겐 Boney M의 레게 디스코로 익숙한 ‘Sunny’, 보사노바의 거장 Antonio Carlos Jobim의 대표곡 ‘How Insensitive’ 등이 원곡과는 또 다른 매력으로 해석되고 있으며 바하의 트럼펫 곡으로 핸드폰에 기본탑재 되는 단골 벨소리로 더욱 익숙한 ‘Badinerie’ 를 모티브로 한 ‘Cicero Swinging Bach’ 같은 클래식에 대한 변주능력도 기발하다.
돌아가기